노래방

가라오케는 일본어 ‘카라’와 ‘비어있는’을 의미하는 ‘하나’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입니다. 노래방 공연은 라이브 밴드의 도움 없이 무대에 올라 노래를 마곡노래방 시작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상’ 공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노래방 기계가 그 음악을 제공합니다. 노래방 공연에서 원곡의 목소리가 작아지거나 아예 없어진다. 일반적으로 노래 가사가 표시되고 음악과 조화를 이루는 사이키델릭한 색상 변화가 있습니다.

이러한 형태의 엔터테인먼트는 20년 동안 동아시아에서 인기를 얻었습니다. 음악 엔터테인먼트는 항상 일본의 파티에서 영구적인 고정 장치였습니다. 노래와 춤이 사무라이 전사의 성장에 없어서는 안될 부분으로 여겨졌다는 점은 주목할 만합니다. ‘우타고에 깃사’ 또는 ‘노래 찻집’은 다이쇼 통치(1912-1926) 기간 동안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 곳에서 고객들은 라이브 밴드의 음악으로 뒷받침되는 노래 실력을 테스트하곤 했습니다.

1970년대에 커피숍에서 공연하던 이노우에 다이스케라는 가수는 사람들이 따라 부를 수 있도록 녹음을 빌려달라는 요청이 쇄도했습니다. Inoue는 이 잠재적으로 수익성 있는 벤처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고 100엔 가치의 동전으로 노래를 재생하는 녹음기를 발명했습니다. 이것이 노래방 기계의 탄생이었습니다. 처음에 이러한 형태의 엔터테인먼트는 독창성과 엄청난 가격으로 인해 비판을 받았습니다. 그 당시에는 100엔으로 두 도시락을 살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점차 주류로 받아들여졌고 이노우에는 2004년 그의 발명으로 노벨상을 수상했습니다.

초기에는 카세트 테이프가 기계에 사용되었습니다. 그러나 기술과 함께 VCD, CD 및 DVD가 점차 테이프를 대신하게 되었습니다. 가라오케는 곧 나머지 아시아 지역과 미국 및 기타 서방 국가로 퍼졌습니다. 특정 방면에서 예상되는 반대에 부딪쳤지만 서서히 나이트클럽 엔터테인먼트의 훌륭한 형태가 되었습니다.노래방으로 끌려가서 기대하는 청중 앞에서 노래를 부르게 하는 것보다 더 당황스러운 일은 아마도 없을 것입니다. 특히 청각 장애인이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소리가 들리지 않는 사람은 음표 사이를 해독하는 능력

이 부족합니다. 따라서 소리가 들리지 않는 사람은 이를 복제할 수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음정 난청은 음표를 재생할 수 없는 사람을 나타냅니다. 그러나 대중의 의견과 달리 그러한 무능력은 어떤 종류의 질병보다 재능이나 음악적 훈련이 전혀 부족하다는 것을 반영합니다. 그래도 청각 장애인 노래방 가수는 재미있는 길을 잃습니다. 청각 장애인 노래방은 특히 무대에 있지 않은 경우 절대적으로 재미있을 수 있습니다. 불협화음과 어울리지 않는 보컬은 음악 애호가를 즐겁게 하지 못할 수도 있지만 스트레스를 푸는 주말에 가벼운 마음으로 즐기기에는 음파 가라오케 가수의 노래를 듣는 것보다 더 재미있는 것은 없습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